기사입력시간 21.11.26 16:14최종 업데이트 21.11.26 16:14

제보

이재명 후보 "모든 사람 동의하는 일 하는건 정치 아냐"...의사인력∙공공의료 확충 의지

전남 신안 읍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 방문...24시간 닥터헬기 확대 필요성도 강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사진=유튜브 이재명TV 캡처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의사인력과 공공의료 확충에 대해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일을 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다”라며 강력하게 추진할 의지를 내비쳤다.

이 후보는 26일 전남 신안에서 열린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전남에는 의대도 없고, 특히 시군단위에는 대형병원도 없다”며 “정부의 의료정책 방향도 중요하겠고 특히 의료인력이 제일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의사수급이 안 된다는 게 제일 문제인데 예를 들어 흉부외과, 신경외과, 산부인과 이런 곳에선 사람 구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특히 시골에는 아예 오지 않으려 한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 때문에 공공의대 설립 얘기를 하다가 지금 주춤하고 있다”며 “아마 전남지역 도민들은 꼭 대학이라야 된다기보단 대학병원 같은 수준높은 의료서비스가 필요하단 의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공공의료인력, 특히 돈벌이가 안 되고 위험한 영역의 의료인들 구하기가 어려워 결국 수입해야 할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걸 해결하는 게 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일을 하는 건 정치가 아니다. 국민들이 투표를 통해 권력을 줄때는 그 힘을 쓰라고 준 것”이라며 “반대할만한 거 하지말고, 갈등 생길 것 하지말고, 저항심한 것 하지말고, 그러면 사회가 발전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에서 우리사회가 모두 알고 있는 문제에 대해 과감하게, 국민을 믿고 일 하고 책임지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의료진 확대나 벽지의 보건의료 확충, 장비∙예산 확충 문제는 민주당에서도 열심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지사 시절 24시 닥터헬기를 도입했던 일을 언급하며 닥터헬기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24시간 운항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도서지역은 환자가 발생해도 치료받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사람 목숨을 귀하게 여기는 사회라면 돈이 좀 들더라도 닥터헬기를 대량 확충해서 국민들이 생명에 위협을 느끼지 않는 나라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은 낮에만 죽는게 아니라 밤에도 죽는다”며 “24시간 운항은 비용이 들더라도 할 필요가 있다. 인력이나 예산문제 위험성 문제 등이 있겠지만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현실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성남시에 공공병원을 만들자는 운동을 하며 정치에 입문한 자신의 과거를 설명하며 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이 각별하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국민들이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게 국가의 최소한의 의무이고 그 의무를 이행코자 정치를 시작했다”며 “국민이 세금을 내는 것도 그런 이유인만큼 돈을 그런 데 써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