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조국 후보자 딸 입학사정 뿌리 뽑아야" 의대·의전원생들, 각 대학에 철저한 진상 조사 촉구하는 요구안 도출

    의대협, 총회는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지만 40개 의대 대표자들에게 배포해 찬반 투표 진행

    기사입력시간 19.08.26 06:48 | 최종 업데이트 19.08.26 06:48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와 관련한 긴급 대응방안 안건이 상정된 전체 학생 대표자 대상의 정기총회가 정족수를 만족하지 못해 무산됐다고 밝혔다. 다만 40개 대표자들을 상대로 의견 수렴을 거쳐 각 의대에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요구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의대협은 “고등학교 재학 중 2주 간의 인턴 활동을 통해 국내 학술지에 제1 저자로 등재된 사안은 통상적인 논문 작성 및 기고 방법과는 분명히 큰 괴리가 있다. 설령 그 과정에 법적인 문제가 없었다 하더라도 특정인의 사적 이익을 위해 기고할 학술지를 바꿔가며 저자명을 기재하는 것은 다른 이들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의대협은 “이러한 논문 게재 사실이 포함된 입시 당사자의 입학을 허가한 사안은 잘못된 교육과 입시 정책을 기반으로 한 대학 측의 잘못된 입학 사정"이라며 "입학 사정이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 반드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의대협은 “이번 정기총회에서 비록 회칙에 따른 개의정족수를 만족하진 못했으나 당일 자리해주신 대의원분들과 아쉽게나마 요구안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발의해주신 내용을 충실히 검토해 임시 요구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이러한 임시 요구안을 토대로 대의원 분들을 통한 대회원 의견 수렴을 27일까지 조속히 실시할 예정이다. 의대협은 요구안의 개별 항목별로 회원들의 의견을 찬성, 반대, 기권의 방식으로 수렴하기로 했다. 총 40개 단위 중 3분의 1이상이 반대한 항목에 대해서는 최종 성명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의대협은 “우리가 모을 목소리는 결코 특정인에 대한 비난의 화살로 그쳐서는 안 될 것이며, 사회에 산재해 있는 불합리한 빈틈에 대한 개선요구의 목소리가 돼야 한다. 문제 해결의 주체와 방법을 다각화해 본질적인 부조리의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대협은 “어떠한 외부적 정치 논리나 이해관계에 휘둘리지 않고 학생 여러분의 건강한 목소리가 담길 수 있도록 하겠다. 각 단위 대의원분들의 노력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회원들이 힘을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