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2.06 11:31최종 업데이트 21.12.06 11:31

제보

알테오젠, 바이오 기술이전으로 2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세계시장에 K-바이오 알렸다" 원천기술 수출액 지난해 1970만불 이어 올해 2207만불 달성

알테오젠은 올해 2200만불 이상의 기술 수출 실적을 달성하며 제58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2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기술 수출로 계약 체결시 받는 계약금과 기술이전을 받은 기업이 임상을 진행하면서 받는 마일스톤을 포함, 전년도(19년 7월~20년 6월)의 1970만불에 이어 당해년도(20년 7월~21년 6월)에 2207만불을 달성했다.

알테오젠은 피하주사 원천 기술 등 차세대 바이오 의약품을 개발하는 바이오벤처기업으로, 현재 바이오베터 의약품, 피하주사 변환 기술을 이용한 바이오시밀러, ADC유방암·위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차세대 표적항암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 2011년 브라질에 기술 수출을 한 데 이어 이후 중국의 치루제약에 허셉틴 바이오시밀러를, 브라질 크리스탈리아사에 지속형 성장호르몬을 라이선스 아웃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히알루로니다제의 피하주사 변환 기술은 2019년 10대 글로벌 제약사에 1조6000억원 규모, 2020년 다른 10대 글로벌 제약사에 4조700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했으며, 2021년 인도의 인타스 그룹에 추가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해 글로벌 임상이 진행 중이다.
 
알테오젠은 연구개발 초기부터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의 흐름에 맞뤄 신약기술을 개발해왔으며, 글로벌 제약사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공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시도해온 결과로 분석했다.

‘무역의 날’ 시상식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에서 주최하여 매년 해외 시장의 개척과 수출 증대에 기여한 기업을 선정해 포상하는 행사로 이 행사에서 2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것이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바이오기업의 원천 기술 수출로 2000만불 이상 기술수출 매출은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수상은 당사의 역량이 글로벌 10대 제약사들에게 인정을 받고 K-바이오의 기술의 가치를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렸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미래지향적인 플랫폼 기술개발과 글로벌 네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사 뿐만 아니라 국내 바이오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술 수출을 추진해 K-바이오의 기술들이 글로벌로 나갈 수 있게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