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9.06 07:28최종 업데이트 22.09.06 07:28

제보

대혼란 예고되는 추석 연휴 ‘응급실’…“경증 환자는 최대한 이용 자제해야”

응급의학의사회, 추석 명절 응급의료체계 붕괴 예방 성명서 발표…국민 협조 요청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조운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응급의학의사들이 경증 환자의 응급실 이용 자제를 호소했다. 코로나19 한가운데에서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대책도 없이 맞닥뜨린 추석 연휴, 응급의료기관의 혼란으로 중증환자에게 적절한 응급의료를 제공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5일 대한응급의학의사회가 추석 명절 응급의료기관 과밀화와 응급의료체계 붕괴 예방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민에게 협조를 구했다.
 
응급의학의사회는 “코로나 이전에도 명절의 응급실은 평소보다 증가한 환자들로 인해 어려움이 많았다. 특히 이번 추석의 응급의료기관들은 코로나 확진자와 발열 환자로 인해 많은 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석 명절 응급실 이용에 있어 국민 참여를 요청했다.
 
먼저 응급의학의사회는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증상이 아닌 단순 발열, 복통, 설사, 열상, 염좌, 가벼운 사고 등 경증 환자는 응급실 이용을 최대한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대형병원 응급실이 아닌 지역의 1차 의료기관을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투석환자, 항암환자 등 만성질환자 등 응급실 방문 확률이 높은 고위험 환자는 기존 치료시설 또는 주치의와 미리 상의해 약이 떨어지거나 치료가 중단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또 응급실 방문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 연휴 기간 과음과 과식을 자제하고, 코로나 양성 환자들은 이동을 자제해야 한다. 만약 연휴 기간 열이 나거나 코로나 양성인 환자들은 단순 열 조절이나 간단한 진료가 필요할 때 이용할 수 있는 1차 의료기관을 미리 확인해 119 및 응급의료기관의 자원을 보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응급의학의사회는 “응급진료는 병원의 배후 진료 능력에 좌우되고, 이는 연휴기간 동안 평소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다. 단지 문을 열고 있다는 이유로 경증환자를 포함한 모든 의료수요가 응급실 현장으로 몰리게 되면 정작 응급진료가 필요한 중증 응급환자의 진료 대응능력은 떨어지게 된다”며 “응급환자를 위해 경증의 환자는 응급실 이용을 자제해야 한다. 보다 중증의 환자를 위해 조금 더 기다리고 양보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아가 정부를 향해 “단순히 당직기관 지정, 의료기관 독려 같은 효과적이지 않은 대처방안만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보다 근본적으로 예상되는 환자 수에 따른 유연한 대응방안이 장기적으로 마련돼야 한다”며 “향후 장기 응급의료계획에 명절이나 연휴 등 의료수요 증가 상황에 대한 적절한 대응방안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 이를 논의하고 계획을 만들기 위한 전문가들의 의견수렴 통로를 마련해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운 기자 (wj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