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3.26 14:22최종 업데이트 20.03.26 17:29

제보

요양병협 회장 “간병인 감염관리 강화 ‘고무적’이지만 지자체별 통일성도 갖춰야”

간병인 감염관리 그동안 사각지대…병원‧외주업체 모두 부담 덜게 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요양병원들이 정부 지원책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내놓으면서도 일부 추가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요양병원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산정기준을 마련했다. 정부는 요양병원 신규 간병인의 경우, 코로나19 진담검사 실시를 의무화하고 검사 비용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등을 통해 지자체가 부담토록 했다. (관련기사=복지부, 요양병원에 감염예방·관리료 '당근' 제시…입원환자 100명 기준 한달 340만원 선) 
 
손덕현 요양병원협회 회장은 2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는 매우 긍정적인 선택"이라며 "전쟁터에서 싸우려면 총알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그동안 회의에서 수차례 강조했다. 현실적으로 어느 정도 지원이 있어야 감염관리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요양병협은 이번에 발표된 지원책 중에서도 ‘간병인 감염관리 강화’ 대책에 대해 고무적이라는 입장이다. 신규 간병인에 대해 전부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기 때문이다. 
 
손 회장은 "그동안 요양병원에 들어오는 간병인 문제는 감염의 사각지대로 남아있었다. 신입직원이 들어오게 되면 병원에서 검사를 해야 하는데 간병인의 경우, 외주를 주는 경우도 많아 검사에 대한 병원 측 부담이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병원뿐만 아니라 간병인을 제공하는 외주 업체 측에서도 간병인 공급에 있어 안전성 문제로 부담이 많았다"며 "이번 지원으로 인해 자발적으로 요양병원들이 감염관리를 할 수 있는 기전이 마련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와 관련해서도 그는 감염관리를 위한 최소한의 물꼬가 트였다고 봤다.
 
손 회장은 "그동안 요양병원들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군에 속에 있으면서도 감염관리에 대한 어떤 지원도 받지 못했었다"며 "정부가 신속하게 움직이진 못했지만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던 감염예방관리료 등 지원책이 포함돼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가적인 지원책도 주문됐다. 지자체마다 통일성이 없는 요양병원 감염 대책이 주요 타깃이다.
 
손덕현 회장은 "현재는 지자체별로 대책이 조금씩 달라 통일성이 없다. 예를 들어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전수조사를 지자체에서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요청을 했었다. 현재 요청이 받아들여진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이 혼재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대구 지역은 아예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경북은 샘플링으로 10% 정도 검사를 한 것으로 안다. 그러나 요양병원은 고령자들이 소속된 감염 고위험그룹이다. 최소한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병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통일적으로 마련돼야 한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