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15 13:00최종 업데이트 20.05.15 13:00

제보

코로나1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좋은 일도 축하할 일도 간소하게

[만화로 보는 의료제도 칼럼] 배재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만화가

#100화. 코로나19 2차 유행 우려  

진정되어 가던 코로나19 사태가 이태원 클럽발 대규모 확진으로 번지고 있다. 방심했던 국민들은 연휴를 맞아 집단으로 이태원에 모여 들었고 코로나 바이러스는 그 방심의 틈을 결국 파고드는데 성공했다. 정부는 수일간 4만여명을 검사하며 조기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싱가포르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됐다고 판단해 비교적 이른 시기에 개학을 했다가 학교발 대규모 전염으로 이어졌고, 중국은 우한에서 확진자들이 또 다시 대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1917년의 스페인독감과 같은 2차 유행, 2차 팬데믹을 우려하고 있다. 스페인 독감 당시 1차 유행 때 0.5%였던 치명률이 2차 유행에서 2.5%로 다섯 배 상승하며 훨씬 큰 피해를 낳았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아직 코로나19는 백신도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았고, 다양한 날씨 변화에도 꿋꿋이 전염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항체가 없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다.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정부의 방역지침을 잘 준수해야 한다. 재유행을 막을 방법은 거리두기의 일상화와 적극적인 방역 및 위생 관리 뿐이다.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