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환자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日 후생노동성 "10대 독감 환자 이상반응, 타미플루 복용과 관계없어"

    2007년부터 10대 타미플루 처방 제한했다가 올해 5월 처방 제한 해제

    기사입력시간 18.12.28 05:53 | 최종 업데이트 18.12.28 08:1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한국에서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부작용 논란이 화제가 된 가운데, 일본도 비슷한 문제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2007년 10대 미성년자 환자에 대한 타미플루 처방을 제한했다가 올해 5월 처방 제한을 풀었다. 10대 독감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이상 행동이 독감 치료제의 유무나 종류에 상관 없고, 독감 발병 자체에서 이상 행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에 따른 조치였다.

    2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5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의 10대 사용 제한을 해제했다.

    그동안 일본은 인플루엔자가 중증화 될 위험이 높은 경우 등에만 타미플루를 처방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타미플루를 복용한 미성년자가 베란다에서 추락하는 등 10대 독감 환자의 이상 행동이 잇따라 나타나면서 후생노동성은 지난 2007년부터 10대에 타미플루 사용을 원칙적으로 금지해 왔다.

    그러나 후생노동성은 최근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미성년자에게 나타나는 이상 행동이 타미플루에 의한 것이라고 결론 지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일본 연구팀이 2009~2016년 동안 100만 처방 건당 10대의 이상 행동 보고 건수를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타미플루를 사용한 환자가 6.5건, 다른 플루 치료제인 리렌자 4.8 건, 라피 아크 타 36.5건, 이나비루 3.7건 등이었다. 뿐만 아니라 약물을 복용하지 않는 환자에서도 이상반응이 확인됐다. 이 연구팀은 "약물 복용의 유무나 종류에 상관없이 독감 발병이 때로는 비정상적인 행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성은 "다른 약물을 복용할 때 뿐만 아니라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경우에도 이상 증상이 일어나고 있다. 타미플루의 10대 사용 제한은 마치 타미플루만 위험하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 타미플루 설명서 경고 란에 쓰여진 '10세 이상의 미성년 환자에 원칙적으로 사용을 보류한다'는 문구를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정다연 (dyjeong@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