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07 14:03최종 업데이트 22.07.07 14:03

제보

청와대까지 뚫은 마약, 중독치료∙재활은 '뒷전'

전국 21곳 마약중독 전문치료 병원 중 정상 운영 2곳뿐...정부 지원 부족에 문 닫기도

자료=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이 근무 5년 내내 필로폰을 투약해 왔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마약 중독자를 위한 국가 차원의 치료·재활 인프라는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를 통해 받은 ‘정부 지정 마약류 중독자 전문치료 의료기관 운영 실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1곳의 마약중독 전문치료 병원 가운데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병원은 단 2곳(인천 참사랑병원, 경남 국립부곡병원)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2017~2021년) 전국 21곳의 중독자 치료 전문병원 운영실태를 살펴보면 치료보호 건 수 330건에서 280건으로, 지정병상 수는 330개에서 292개로 줄었다. 같은 기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수 역시 170명에서 132명으로 감소해 치료 실적은 물론 재발방지 인프라 측면에서도 부족한 점이 많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강남 클럽 버닝썬 마약 사건과 같이 마약류의 제조·반입·유통·소비 등 모든 단계의 범죄가 집약된 서울의 경우, 마약중독 전문병원은 서울시립은평병원(은평구), 국립정신건강센터(광진구) 2곳이었다.
 
작년 기준 2곳의 중독자 치료 실적은 외래로만 각각 1건과 2건, 총 3건에 그쳤고, 최근 5년치 실적을 봐도 각각 14건과 4건, 총 20건에도 미치지 못했다.
 
특히 전국 중독환자 치료의 절반이상을 담당했던 강남을지병원은 2015년부터 마약중독 치료보호 지정병원으로 운영돼 오다가, 정부에서 받지 못한 지원 치료비에 따른 재정난으로 4년 전인 2018년 지정 해제를 요청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중독 환자를 치료했던 전문병원이 정부의 예산 지원 부족으로 문을 닫게 된 것이다.
 
태영호 의원은 “청와대까지 뚫린 우리 사회 마약의 문제는 처벌만 있고 치료가 없는 것”이라며  “최근 5년간 마약사범 재범율은 25%, 검거보다 재발 방지가 더욱 중요함에도 국가 차원의 재활치료 인프라는 뒷전”이라 지적했다.
 
이어 “현재 식약처 산하 민간단체가 수행 중인 마약퇴치 업무를 공공의 영역으로 이전하여 국가차원에서 교육기관을 설립하고 운영해 재발방지가 평생에 걸쳐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했다.

태 의원은 또한 “이제는 우리도 ‘한국판 마약청’ 수립이 필요하다”며 “현재 대검찰청·법무부·경찰청·보건복지부·식약처 등으로 나뉜 마약의 예방·수사· 검거·치료·재활·교육 업무가 원스톱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