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21 13:04최종 업데이트 20.08.21 18:15

제보

셀트리온·녹십자·제넥신·SK 등 8곳 코로나 연구비 지원받는다

임상단계별 수십억 지원...감염병임상시험 컨소시엄 주관기관으로 아주대·칠곡경북대·NMC 선정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8개 국내 제약기업에 연구개발비용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임상시험 경험이 많은 아주대병원, 경북대병원, 국립중앙의료원(NMC)이 지방의료원의 임상환자를 지원받아 본격적인 감염병 연구를 추진한다.

정부는 21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5차 회의를 열고, 임상시험 지원 계획을 논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공동위원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 및 관계부처 차관, 국내 치료제‧백신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우선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 하에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지원 기관을 선정했다. 치료제 연구 지원 대상에는 ▲항체치료제를 개발하는 셀트리온, ▲혈장치료제 임상2상에 들어간 녹십자, 약물재창출 연구로 치료제를 개발하는 ▲신풍제약과 ▲대웅제약 등이다. 특히 대웅제약은 SKP2 저해기전 DWRX2003 서방형 주사제와 TMPRSS2 활성 억제 기전 Camostat 경구제에 대한 연구 각각을 지원받는다.

또한 백신 연구 지원 대상에는 ▲DNA백신 임상2b/3상을 승인받은 제넥신과 ▲1/2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SK바이오사이언스, ▲DNA백신 1상/2상 임상개발 중인 진원생명과학 등이 선정됐다.

단계별로 임상1상은 10~20억 정도, 2상은 40억원, 3상은 70억원 정도가 지원된다.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이달말 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을 거쳐 임상 시험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면서 "이번 선정된 과제 이외에도 신규로 유망한 과제를 지속 발굴하기 위해 격월로 신규 과제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내 확진환자 감소 및 중증 환자 부족 등으로 임상시험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임상시험 수행이 가능한 거점병원과 환자 확보가 용이한 감염병 전담병원간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를 운영한다"고 했다.

이번에는 총 3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컨소시엄이 선정됐으며, 예비선정공고 절차 등을 거쳐 8월말부터 연구가 시작된다.  

정부는 컨소시엄에 인력과 인프라 확충을 위해 5억원을 지원한다.

아주대병원이 주관연구기관인 컨소시엄에 경기의료원 수원병원, 파주병원, 이천병원, 안성병원, 포천병원 등의 감염병전담병원과 경기의료원 의정부병원이 참여한다. 경북대병원 주관에는 빛고을전남대병원, 계명대동산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등이, NMC 주관에는 인천의료원, 서울의료원, 가천대길병원, 중앙대병원, 국군수도병원 등이 참여한다.

한편 이날 범정부지원위원회는 백신 예방접종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부는 안전성·유효성 확보를 위해 백신을 도입하더라도 바로 접종을 실시하기 보다는 ▲코로나19 국내 상황, ▲타 접종 사례·부작용 여부, ▲국민 수요 등을 고려해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접종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접종 우선순위는 1단계로 보건의료인·사회필수시설 종사자, 군인, 노인·기저질환자 등 건강취약계층, 2단계로 성인·아동 등에 대해 접종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우리의 안전한 일상을 되찾기 위해서 치료제와 백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임상시험 비용 지원 등을 위한 추경예산의 신속한 집행 등을 통해 국산 치료제와 백신이 조속히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