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28 10:19최종 업데이트 21.06.28 10:19

제보

존폐 위기 놓인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수련 4→3년 단축 칼 꺼냈다

소청과학회, 평의원회서 수련기간 단축 안건 의결…“전공의 지원율 29%, 기피과 문제 해결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존폐의 위기에 놓인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가 전공의 수련기간 단축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28일 의료계에 따르면 소청과학회는 최근 평의원회에서 전공의 수련기간을 기존 4년에서 3년제로 단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 내용의 안건을 의결하고 기피과 문제를 적극 해결하자는 합의를 도출했다.

다만 향후 소청과 수련과정 단축이 실질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선 대한의학회 허가와 보건복지부의 시행규칙 개정 등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최종 수련 단축이 이뤄지기 위해선 일정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21년도 소청과 전공의 지원율은 29.7%에 그쳤다. 이는 역대 최저 수치로 빅5병원 중 한 곳도 소청과 정원을 채우지 못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했다.
 
서울대병원은 16명 정원에 지원자가 14명이었고 서울아산병원(8명/4명), 삼성서울병원(8명/3명), 세브란스병원(14명/3명), 가톨릭중앙의료원(13명/3명) 등으로 빅5 병원 조차도 전체가 미달이었다.
 
소청과는 최근 지속적인 미달사태를 겪어 왔지만 지원율이 과반수 미만으로 떨어진 적은 없다. 2019년도에는 정원의 89.8%를, 2020년에는 추가 모집을 더해 정원의 71.2%를 확보했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소청과는 2019년 하반기부터 내과와 외과 등처럼 전공의 수련기간 단축의 타당성을 조사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해왔다. 
 
수련기간 단축과 더불어 학회는 교육과정 개편과 2년 전임의 제도도 마련할 예정이다. 소청과 학회 측에 따르면 전임의로 이어지는 인원은 내과가 60%에 달하지만 소청과는 10%대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본지 인터뷰에서 소청과학회 은백린 이사장은 수련기간 단축 등 특단의 대책을 언지한 바 있다. 관련해 은 이사장은 “학회에서 내‧외과처럼 수련 기간을 4년에서 3년으로 줄이는 방안 등을 모색 중에 있다”며 "장기적으론 현재의 급성기질환 치료 중심의 진료체계에서 지역사회중심 만성질환관리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소청과학회 관계자는 "이번 전공의 수련 단축안은 극단적인 기피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 중 하나"라면서 "이 외 국가차원에서 교육상담과 관리수가 신설 등을 통해 소청과 전문의에 대한 보상과 비전에 함께 제시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