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11.29 09:41최종 업데이트 18.11.29 09:41

제보

식약처, "대마성분 의약품 2019년 상반기부터 수입 가능하다"

대마 유래 식품·오일·추출물은 여전히 금지…에피디올렉스 등 해외 승인 의약품만 가능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공포 후 3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돼, 2019년 상반부터 자가 치료용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하다고 29일 밝혔다.

개정될 법률에서는 '대마 성분 의약품'의 수입을 자가 치료 목적에 한해 허용하고 있다. 다만 대마초에서 유래된 것이라도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를 받지 않은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현재와 같이 수입‧사용이 금지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법률 개정이 완료돼 시행되면 미국‧유럽 등 해외에서 허가돼 시판 중인 대마 성분 의약품을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할 수 있으며, 이 중 수요가 많은 뇌전증 치료제 에피디올렉스(Epidiolex) 등이 신속하게 공급돼 환자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식약처는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을 위한 취급승인 등 세부 절차를 정하기 위해 하위 법령(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신속히 개정할 계획이다.

희귀·난치질환자는 ▲환자 취급승인 신청서 ▲진단서(의약품명, 1회 투약량, 1일 투약횟수, 총 투약일수, 용법 등이 명시된 것) ▲진료기록 ▲국내 대체치료수단이 없다고 판단한 의학적 소견서 등을 식약처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대마 성분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희귀‧난치 질환자들이 필요한 치료제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