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13 10:31최종 업데이트 22.01.13 10:31

제보

HK이노엔, JP모건 '케이캡' 매출 2조·항암신약 파이프라인 확대 계획 발표

케이캡 최신 임상결과 발표…항암신약∙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 소개


HK이노엔(HK inno.N)은 온라인으로 열린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들의 각축장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J.P. Morgan Healthcare Conference) 2022에서 신약 케이캡의 최신 임상결과와 블록버스터 신약 육성 계획, 14개 파이프라인 확장 전략 등을 소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HK이노엔의 R&D를 총괄하는 송근석 전무는 P-CAB계열 위식도역류질환 국산신약30호인 케이캡이 국내 출시 이후 해외 26개국에 수출계약을 체결했으며, 국내에서만 누적 2000억원이 넘는 원외처방실적을 기록하는 등 국내외 성과를 소개했다.

또한 케이캡의 주요 임상결과를 발표하면서 향후 케이캡의 적응증 확대는 물론 주사제, 구강붕해정, 저함량 제제를 추가로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송 전무는 "케이캡을 2030년까지 누적 매출 2조원 규모의 글로벌 블록버스터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육성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케이캡의 주요 특장점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송 전무는 케이캡이 복용 1시간 내에 빠르게 약효가 나타나고 16시간 이상 효과가 지속되는 점, 우수한 야간 위산 분비 조절 능력 등의 장점을 소개했으며, 다른 경쟁약물들과 달리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에도 적응증을 확보한 유일한 P-CAB 신약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최근 완료한 케이캡 유지 요법의 국내 임상 3상 주요 결과도 발표했다. 케이캡은 이번 임상에서 중등도 이상의 환자에서 치료 후 유지 효과가 우수하고, 장기 복용에 따른 안전성에서도 양호한 결과를 확인했다. 

송 전무는 "케이캡은 유전형에 상관없이 균일한 약효를 보여 어떤 인종에서도 유사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선진국 개발 과정에 긍정적인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현재 개발 중인 이노엔의 항암신약과제도 소개했다.

송 전무는 소화·암·면역·감염 분야의 14개 신약,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 중 4개의 항암 신약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며 글로벌 파트너십 의지를 피력했다. 

HK이노엔은 A2AR계열 면역항암신약(IN-A003), 선택적 RET저해제 및 4세대 EGFR저해제 계열 표적항암신약(IN-A013, IN-A008), DCLK1 저해제 계열 표적항암신약(IN-A006)을 개발 중이다. 이중 선택적 RET저해제와 4세대 EGFR저해제 신약은 올해 안으로 비임상을 마치고 글로벌 임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누적 수출계약규모 1조원을 넘어서며 대한민국 신약 역사를 만들고 있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특장점과 최신 임상 결과를 발표하며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의 가치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며 "신약개발과 상업화에 성공한 역량으로 당사의 주요 항암 신약 연구 내용과 경쟁력도 소개해 글로벌 유망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적극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글로벌 유력 제약·바이오 기업들과 기관 투자자들이 투자 및 기술정보를 교류하는 최대 규모의 헬스케어 행사다. 글로벌 무대에 회사를 알리는 동시에 기술 수출의 기회도 노릴 수 있어 최근 국내 기업의 참여가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올해로 2회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가한 HK이노엔은 이날 아시아태평양·중남미 트랙(APAC&LatAm)에서 발표를 진행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