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3.31 10:31최종 업데이트 22.03.31 10:31

제보

유한양행, 미국암학회(AACR 2022)서 면역항암제 2종 전임상 결과 발표

YH32367, 2022년 하반기 임상 1상 개시 예정

사진 = 유한양행 연구소 전경.
유한양행은 미국암학회(AACR 2022)에서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YH32367(ABL105)과 YH29407의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4월 8일부터 4월 13일(미국현지시간)까지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에서 개최되는 미국암학회(AACR 2022) 연례 학술대회에서 포스터로 발표될 예정이며, 초록은 지난 8일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YH32367은 유한양행과 에이비엘바이오가 공동연구 중인 약물로, HER2 발현 종양세포에 특이적으로 결합해 T면역세포 활성수용체인 4-1BB의 자극을 통해 면역세포의 항암작용을 증가시키는 항암제다.

유한양행은 이번 학회에서 전임상 결과와 임상계획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YH32367은 종양특이적 면역활성을 증가시키는 동시에 종양세포의 성장을 억제해 유방암, 위암, 폐암 등 다수의 고형암에서 기존 항암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를 위해 개발되고 있는 이중항체다.

이는 다양한 HER2(사람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2형) 발현 종양 전임상 실험에서 대조항체 대비 유의적으로 우수한 항암 효능을 나타냈으며, 전임상 독성시험에서 안전성을 확인했다.

유한양행 측은 "유사한 기전을 지닌 경쟁약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부작용과 우수한 항암 효능이 예상되는 만큼, 향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항암 치료제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유한양행은 YH32367에 대해 이달초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IND) 서류를 제출하고 하반기 임상1상 시험 개시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호주에서도 임상 1상 시험 진행을 계획하고 있다.

YH29407은 유한양행에서 개발하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인 조병철 교수와 공동연구 중인 저분자면역항암제다.

암세포에서 과발현돼 종양 미세 환경을 변화시켜 면역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는 IDO-1효소를 저해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이번 미국종양학회에서 조병철 교수 연구팀이 이에 대한 주요 전임상 효력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YH29407은 이번에 공개하는 결과에 의하면 기존 IDO-1 저해제들과 대비해 우수한 약동력학·약효 프로파일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YH29407은 대조약물 대비해 PD-1 항체를 병용 투여했을 때, 종양미세환경에서 T세포를 효과적으로 증가시켰다"며 "우수한 항종양 효과와 더불어 생존률 향상을 동물모델을 통해 입증했다"고 밝혔다.  

유한양행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YH29407이 IDO-1이 과발현된 고형암 환자에서 PD-1/PD-L1을 포함하는 면역관문억제제들의 최적의 병용 약물로써, 면역관문억제제들의 낮은 치료 반응률을 개선하고 면역관문억제제 불응환자치료에도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