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약물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미국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 어떤 신약후보물질들 발표됐을까

    제1형 당뇨병 지연제 등 바이오사들 발표 눈길…릴리 티제파티드 NASH 치료제 가능성 보여

    기사입력시간 19.06.12 06:40 | 최종 업데이트 19.06.12 06:40

    사진: 미국당뇨병학회 홈페이지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세계 최대 당뇨병 학술대회인 제79회 미국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ADA 2019)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7~11일(현지시간) 5일간 열렸다. 이번 학회에는 전세계에서 약 1만 5000명이 참석했으며, 850건이 넘는 프레젠테이션과 2000개가 넘는 오리지널 연구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됐다. 이번 학회에서는 치료 옵션이 적은 분야에서 바이오텍들이 개발하고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결과가 관련 업계의 화제를 모았다.


    브리벤션 바이오, 제1형 당뇨병 예방 시대 여나

    면역 매개 질환의 예방 또는 차단에 초점을 둔 혁신 의약품 개발 바이오사 미국 프리벤션 바이오(Provention Bio)의 테플리주맙(Teplizumab, 개발명 PRV-031)은 고위험 환자군에서 제1형 당뇨병 발병을 지연 또는 예방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에도 동시 게재됐다.

    이번 연구에는 제1형 당뇨병 자기항체(autoantibodies) 2개 이상 및 이상혈당증(dysglycemia)을 가지고 있는 제1형 당뇨병 위험이 있는 8~49세 76명이 등록됐으며, 대상자의 72%가 18세 미만이었다.

    연구결과 테플리주맙 단일 14일 코스는 고위험군 소아 및 성인의 제1형 당뇨병 발생 및 진단을 위약보다 중앙값 2년까지 유의하게 지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1형 당뇨병 임상 진단까지 걸린 시간은 위약군이 중앙값 24개월이었던 반면 항-CD3 단클론항체인 테플리주맙 치료군에서는 48개월 이상이었다. 연구기간 동안 위약군의 72%에서 당뇨병이 발생했고, 테플리주맙군은 43%에 그쳤다.

    프리벤션 바이오 최고의학책임자(CMO) 겸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엘리노어 라모스(Eleanor Ramos) 박사는 "이 획기적인 연구는 거의 확실하게 임상적 질병으로 진행할 수 있는 개인에게 제1형 당뇨병 발생을 최소 2년까지 예방하거나 유의하게 지연시키기 위해 면역요법, 특히 테플리주맙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면서 "더 중요한 것은 테플리주맙 치료 코스 1회만 받았음에도 약 60%에서 제1형 당뇨병이 발생하지 않았고, 이는 위약군의 2배에 해당했다는 점이다. 테플리주맙은 제1형 당뇨병 임상적 발생 지연을 보여준 첫 번째 면역조절제다"고 밝혔다.

    연구의 주 저자인 미국 예일대학교(Yale University) 케반 헤롤드(Kevan Herold) 교수는 "이번 결과는 제1형 당뇨병 환자 가족 등 발병 위험이 있는 사람들이 유년기, 초등학교, 고등학교, 심지어 대학까지 환자가 질병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는 시점까지 질병 부담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앱티닉스, 섬유근육통 환자 대상 2상에서 긍정적 결과 도출

    뇌 및 신경계 질환에 대한 혁신 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제약기업 미국 앱티닉스(Aptinyx)는 신약후보 물질인 NYX-2925가 섬유근육통 환자 2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2상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NYX-2925는 신규 NMDA 수용체 조절제로, 이번 임상에서 일차평가변수인 뇌 활성 바이오마커와 이차평가변수인 환자 보고 통증 모두에서 유의한 효과를 입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일 평균 통증 스코어의 경우 0~10까지 범위에서 NYX-2925 투여 시 기저 대비 1.09포인트, 위약보다 0.66포인트 감소했다.

    앱티닉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노버트 리델(Norbert Riedel) 박사는 "통증 관련 뇌 활성과 통증 스코어 같은 환자 보고 결과 둘 모두에게 통계적으로 유의한 효과가 있었다는 점은 NYX-2925가 통증 완화에 이르는 통증 프로세싱을 바꾸기 위해 뇌에서 활성화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2상에서 진행성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DPN) 환자에서 관찰한 결과를 강화시켜준다. 이들 데이터는 만성 통증 치료제로의 NYX-2925 개발 가능성에 확신을 주며, 올해 말 DPN과 섬유근육통 후속 연구를 시작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신시내티대학교(University of Cincinnati) 레즐리 아놀드(Lesley Arnold) 교수는 "이러한 환자들이 직면하고 있는 도전과제들과 제한된 치료옵션에 대해 알고있는 만큼 이번 영상적, 임상적 측정 결과는 매우 고무적이다"면서 "이번 결과로 본 치료 잠재력은 섬유근육통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한 치료법으로 NYX-2925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이 데이터는 다음 임상 개발에 의미있는 정보를 줄 것이며, 앱티닉스와 협력해 다음 2상임상으로 넘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프겐, 임상보류됐던 ZGN-1061 심혈관 위험 관찰 안돼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대사질환 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제약회사 자프겐(Zafgen)은 MetAP2 억제제로 개발하고 있는 ZGN-1061의 임상2상 전체 결과를 발표했다.

    ZGN-1061은 지난해 11월 심혈관 위험 가능성을 이유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시험 보류 통보를 받았다. 올해 5월 30일 자프겐은 관련 안전성 구간을 확인하기 위한 인비보(in vivo) 동물모델을 FDA 합의 하에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는 ZGN-1061 치료가 인슐린 감수성 및 베타세포 기능을 포함해 혈당 조절을 개선시켰고, 치료 관련 심각한 부작용 및 심혈관 안전성 신호가 관찰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임상에서는 1.8mg 용량에서 혈당조절 또는 당화혈색소(A1C) 변화, 안전성, 내약성 등을 포함한 모든 일차 목표를 달성했다. 12주 데이터에서 1.8mg 용량은 0.9mg 용량에 비해 위약 대비 더 큰 당화혈색소 개선을 보였고, 체중 감소 또한 마찬가지였다.


    릴리, 티제파티드 제2형 당뇨병 및 NASH 치료제 가능성 보여

    글로벌 빅파마 릴리(Eli Lilly)도 새로운 당뇨병 치료제 임상 결과를 업데이트했다. GIP와 GLP-1 이중 수용체 작용제인 티제파티드(tirzepatide)로, 여러 연구를 통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당화혈색소 및 체중 감소 잠재력을 보였다.

    먼저 임상2b상 하위 분석 결과에 따르면 티제파티드는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베타세포 기능 및 인슐린 감수성 마커를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GLP-1 수용체 작용제에서 나타나는 인슐린 감수성 마커 개선은 주로 체중 감소로 설명된다. 그러나 GLP-1 수용체 작용제와 달리 티제파티드의 개선은 부분적으로만 체중 감소의 영향을 받았고, GIP가 인슐린 감수성에 독립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26주간 진행된 2b상에서 강하고 임상적으로 유의한 혈당조절을 이끌어냈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2상 12주 데이터에서 티제파티드의 용량 증가가 위장 부작용은 줄이면서, 2b상에서 보인 효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중단율 또한 감소된 것이 관찰됐다.

    일본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8주간 진행한 또다른 연구에서도 2b상에서 관찰된 것과 같은 유의한 당화혈색소 및 체중 감소 효과를 보여, 티제파티드의 제2형 당뇨병 치료 효과가 전체 인구집단에서 일관되게 나타날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간질환(NASH)와 제2형 당뇨병 간의 연관성을 고려해 NASH와 관련된 몇 가지 마커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했다. 2b상 연구에 참여한 환자를 분석했을 때 티제파티드가 NASH 관련 마커 개선을 이끌어낸다는 것을 발견했고, NASH 환자를 대상으로 한 2b상 연구를 올해 말 시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