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21 15:02최종 업데이트 20.08.26 10:34

제보

건보공단, 빅데이터 공공 개발 활성화 위한 인프라 증설 작업 시작

데이터 3법 대비와 민간 연구자 사용 편의성 향상

연구제목에서 키워드를 추출해 만든 워드클라우드(2연구제목에서 키워드를 추출해 만든 워드클라우드(2016,2019년) 변화016,2019년) 변화(사진=건보공단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올해 8월에 시행한 데이터3법에 대비해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연구자의 사용편의를 높이기 위해서 연구자가 활용하는 빅데이터 분석 환경 인프라를 확장한다고 21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 연구분석 시스템 기능 개선사업’을 통해 기존 대비 2.1배의 가상분석 환경을 확보할 예정이다. 올해 12월 구축을 목표로 연구 신청자의 절차 효율성을 높이고 가상화 분석 인프라 확장으로 연구자의 사용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그동안 공단은 늘어나는 데이터 활용신청 수요로 신청자의 연구 대기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인프라 확장을 고민해왔다. 데이터3법이 통과되면서 체계적인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한 공단DB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인 인프라 확장을 결정했다.

건보공단은 국내 보건의학 연구자를 위해 자체보유 빅데이터를 다양한 형태로 제공해왔다. 또한, 보건의학 전문가들은 맞춤형DB를 통해 연구단위의 최적화한 데이터를 제공받아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학 전문학회와 MOU체결 등을 통해 특수한 연구에 범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노인, 영유아, 직장여성, 당뇨병 등의 코호트DB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등의 외부 환경에 대응하는 환경성질환 DB를 구축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공단의 빅데이터센터 내엔 이미 의학, 통계, 컴퓨터사이언스 전문가가 D.N.A(DATA, Network, AI) 시대에 대비해 다양한 연구와 서비스 제공을 위한 구상 중에 있다”라며 “연구자가 개인정보 보안이 강화된 환경에서 부족함 없이 데이터를 활용하는 환경을 구축해, 정부의 K-뉴딜 정책 핵심인 데이터댐의 밑거름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 빅데이터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