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6.08.25 19:41최종 업데이트 16.08.25 19:42

제보

화이자, AZ 항생제 1조7천억에 인수

감염증 치료제 파이프라인 확보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저분자 항생제 사업을 인수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수 금액은 로열티를 포함해 15억 달러(약 1조 7000억원) 이상이다.
 
이번 인수에는 기존 항생물질 내성균에 효과가 있는 신약이 포함된다.
 
세계적으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감염증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확보, 수익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화이자는 오는 2019년 1월까지 아스트라제네카에 총 7억 2500만달러를 지불하는 한편, 후보물질의 개발목표 달성 등에 따라 최대 8억 5000만달러를 추가 지급하기로 했다.
 
올해 말까지 관련 법적 절차를 완료할 전망이다.
 
화이자는 앞서 지난 22일에도 전립선암 치료제 엑스탄디를 만드는 메디베이션을 140억 달러(15조6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화이자 # AZ 항생제 1조7천억에 인수 # 아스트라제네카 # 메디게이트뉴스

송연주 기자 (yjsong@medigatenews.com)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