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16 13:37최종 업데이트 20.09.16 13:37

제보

팬젠–차백신연구소, 코로나19 백신개발 공동 기술사업화 협약 체결

GMP 생산시설에서 백신 비임상 및 임상 시료 생산 진행할 계획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팬젠과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가 14일 코로나19 재조합 서브유닛 백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서브유닛(subunit)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핵심기술을 보유한 두 회사가 공동으로 협력해 코로나 백신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양사는 팬젠이 보유한 CHO세포 기반 항원 단백질 생산기술과 차백신연구소가 보유한 면역증강 기술을 투입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팬젠이 보유한 GMP 생산시설에서 백신의 비임상 및 임상 시료 생산을 진행할 계획이다.

팬젠은 재조합 항원 개발 시스템을 보유한 회사로, 항원 대량 생산용 CHO 세포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백신의 비임상 및 임상 시료 생산용 GMP급 일회용 배양 생산시설 확보하고 있어 신속한 백신 개발 및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또한 팬젠이 보유한 항원 유전자 재조합 기술은 동물 세포를 통한 대량 생산과 생산공정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하며 생산비용도 비교적 저렴할 뿐 아니라 허가 또한 용이하다.

하지만 이러한 단백질 재조합 백신도 항원의 면역원성이 낮을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면역증강제 활용이다. 팬젠의 항원에 차백신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면역증강 플랫폼을 적용해 기존의 단점을 보완하고 완성도 높은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핵심이다.

최근 차백신연구소는 자체 개발하여 보유중인 면역증강제(adjuvant)를 이용한 코로나19 백신 동물 실험에서 중화항체가 생성되고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부 사라지는 성과를 확인했다. 향후 팬젠과 공동개발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 가능성을 보다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코로나19와 관련해 많은 글로벌 제약사들이 백신을 개발 중이며 DNA, RNA, Viral vector 등을 활용한 백신이 항원 생산 기간을 단축을 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이미 임상 3상에 진입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상용화 초기 단계 기술들이라 안정적인 대량 생산이나 백신의 안전성 확보 등에 대한 염려가 존재하고 있다. 이에 양사는 비교적 안전성이 높고 상용화가 입증된 재조합 단백질의 서브유닛 백신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팬젠 관계자는 "양사는 코로나 백신 개발 착수가 다른 회사들 보다 늦었지만 서브유닛 백신 개발 과정에서 이미 상용화된 기술을 적용하고 공신력 있는 연구기관의 기술지원을 받을 예정이라서 신속한 공정개발이 가능할 것이다"며 "진척 정도에 따라 긴급 임상을 신청하는 등 최대한 빨리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