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04 06:43최종 업데이트 20.07.04 06:43

제보

의협 "'팀닥터' 명칭 사용 오해 소지 있어"

"잘못된 사실 바로잡지 않은 측면에서 일종의 오보"

대한의사협회은 3일 "최근 철인3종경기 선수의 안타까운 사망 사건 관련 상습적 폭행과 금품 요구를 해온 가해자로 해당 팀 '팀닥터'가 지목되고 있다"며 "그러나 확인 결과 '팀닥터'라는 자는 의사가 아닐 뿐더러 여타 의료관련 면허 보유자조차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의협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보도에서는 이같은 사실 관계를 명확히 적시하지 않아 독자로 하여금 팀닥터가 실제 사전적 의미의 ‘의사’인 것처럼 오인하게 했다"며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지 않은 측면에서 일종의 오보"라고 했다.

의협은 "경기팀에서 의사가 아닌 자에게 '팀닥터' 직함을 부여한 것 자체가 근본적인 잘못이라 하더라도 언론보도에서 이것을 그대로 인용해선 안 된다. 오히려 이 문제를 함께 지적하고 오류를 정정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더욱이 국민적 공분을 유발하고 있는 사건의 가해자로 마치 의사가 가해자로 연루된 것처럼 언론에 회자되는 것에 대해 수많은 실제 '닥터'들이 심각한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료계 다양한 직종들은 각각의 배타적 면허영역이 있고 의료법에서 분명히 구분하고 있는바 '닥터', '의사'라는 명칭을 임의로 사용해 의사로 오인되거나 치과의사나 한의사를 의사로 보도하는 오류가 없길 당부한다"며 "부디 정확한 명칭 사용으로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시는 데 앞장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제보, 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