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2.03 14:54최종 업데이트 21.02.03 14:54

제보

강기윤 의원 "정부 89억 코백스에 주고, 아스트라제네카 선택"

"노인에 대한 임상근거 부족한데, 보증금 추가로 내고 AZ 백신 구매"

 사진 = 강기윤 국회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은 질병관리청이 89억원의 위험부담보증금을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측에 주고, 유럽 각국에서 고령층 접종을 제한하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백신'을 선택했다고 3일 밝혔다.
 
코백스 참여방식은 ‘확정구매방식’과 ‘선택구매방식’으로 구분된다. 확정구매방식은 백신을 선택할 수 없다.

질병관리청은 도즈당 '위험부담보증금 $0.4'을 납부해 직접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구매방식’으로 코백스에 참여해 아스트라의 국내 도입을 추진했다.

현재 세계 각국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이 고령층에 대한 임상시험 정보가 적고 예방효과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65세 미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접종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강 의원이 질병관리청을 조사한 결과, 질병관리청은 89억원(도즈당 $0.4, 2000만 도즈)의 위험부담보증금을 코백스 측에 납부하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선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청은 강 의원에게 올해 1~2분기에 아스트라제네카 260~440만 도즈를 코백스를 통해 국내 도입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화이자 백신 11만 7000 도즈 역시 코백스를 통해 이달 중순 도입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를 제외한 다른 코백스 백신은 아직까지 선택하지 않은 상황이다.
 
강 의원은 "대통령 직속 코로나 종식 민관합동 공동위원회를 설치해서 민간전문가들이 백신 도입에 대한 의사결정을 주도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