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3 10:25최종 업데이트 20.09.23 10:26

제보

"사과 대신 자화자찬하는 최대집 회장, 의협 임총에서 사분오열된 민심 수습책 나와야"

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 "처벌이 두려워 투쟁을 접었다면 투쟁은 왜 시작했나...변명 후 나를 따르라는 것은 독단적 태도"

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 
"의료계 파업 사태가 이렇게 끝나버렸는데도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사과 대신 일방적인 자화자찬식 대회원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제 더 이상 참기 힘들다. 27일 의협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사분오열되고 패배감에 젖은 민심 수습책이 나와야 한다.”

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은 23일 SNS를 통해 최대집 회장의 대처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회장은 “이번 투쟁은 의대생, 전공의가 목숨 걸고 앞장서고 교수와 개원의까지 한마음이 됐다. 의사로서 자부심을 가지는 투쟁이었다"라며 "최대집 회장이 마지막에 경찰을 앞세우고 젊은 의사들을 겁박하고 자리까지 옮겨가며 합의를 강행하는 모습에 전공의, 의대생, 교수, 개원의까지 현재는 사분오열됐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회원들은 투쟁성금 환불과 수습책을 요구한다”라며 “이미 시도회장단에서도 공식적으로 마지막으로 최대집 회장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교수들, 전공의, 의대생들도 진정성있는 사과를 요구하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하지만 돌아온 것은 진정성 있는 사과가 아니라 이런 요구조차 독선으로 묵살하며 변명으로 일관하는 최대집 회장의 모습일 뿐이다. 이래서 어떻게 의대생, 전공의, 회원들의 신뢰를 회복하나”고 반문했다. 

이 회장은 “4대 악법 철회를 주장했으나 4대악법 철회는 합의문 어디에도 없다”라며 “더불어민주당과의 합의문은 민주당이 강행하는 4대악법에 있어 ‘협의 중에는 강행하지 않는다’는 것인데, 결국 ‘협의가 안 되면 강행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이어 “협의 후에는 강행해도 된다고 해석되는 민주당과의 협의문에 ‘합의로 추진한다’라고 명기하거나 ‘협의 중에는’ 이라는 문구라도 삭제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의도적으로 그랬다면 나쁜 것이고 모르고 그랬다면 후배들의 투쟁을 물거품으로 만든 무능한 것이었다. 4대 악법이 강행된다는 분위기가 여기저기서 뉴스로 나온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런 상황에서 처벌이 두려워 일방적으로 투쟁을 접었단 말인가? 그러면 애초에 투쟁은 왜 시작했나? 최소한 앞뒤가 맞아야한다”라며 “투쟁을 함께 한다고 하면서 접을 때는 독선적으로 접는 것은 모든 신뢰를 저버리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어 “당사자의 임총을 앞두고 진정한 사과 대신 변명 후 나를 따르라는 일방통행식 명령은 독선적인 태도일 뿐이다. 회원들의 이번 투쟁에 대한 실망의 목소리가 많고 투쟁 성금 기부를 후회한다. 대의원회가 뭐라도 하고, 시도회장이 뭐라도 하라는 민원이 많다”고 했다.

이 회장은 “현재 의약분업 투쟁 이후 모처럼 하나됐던 의료계가 심각히 무너지고 사분오열된 상황에 절망하는 회원들을 비롯해 의대생, 전공의들의 절망을 치료하고 민심을 수습하고 상호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의료계가 심기일전으로 새 출발할 수 있는 수습책을 임총에서 내지 않는다면 회원들의 절망은 심각해지고 의료계의 투쟁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회장은 “임총이 일방통행 회장과 임원을 두둔하기 보다 의료계와 회원을 생각한 수습책을 내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 최대집 회장의 독선을 그대로 두고 신뢰를 회복하고 의료계가 하나가 되어 투쟁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문했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