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故 윤한덕 센터장·소아과 전공의에 깊은 애도…의사동료들이 안전한 근로환경에서 근무하길"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주40시간 근무 워라밸 무시하고 국민건강 위해 밤낮없이 의료현장에"

    기사입력시간 19.02.08 11:03 | 최종 업데이트 19.02.08 11:0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8일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께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당한 유족들에게 본 의사회는 마음 속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2월 4일 오후에 근무 중이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인 윤한덕 선생님께서 책상 앞에 앉은 자세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고인은 사람들의 이동이 많아지는 명절을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생기는 돌발 응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재난의료상황실에서 근무를 하다가 누적된 과로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판단된다. 평일에도 귀가하지 않고 센터장실에 놓인 간이 침대에서 쪽잠을 자면서 근무를 하시는 일이 허다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1일 당직 근무 중이던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2년차 선생님도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이상이 없었고 경찰에서 돌연사로 사인을 발표함에 따라 근무 중 과로사로 추정되고 있다. 고인은 평소에도 성실한 전공의로, 동료들에게 신뢰를 받고 있었다는 점에서 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지난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 자신이 진료 중이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의 비보로 인한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근무 중이던 의사 동료들의 잇따른 죽음으로 의사회는 슬픔을 금할 길이 없다. 고인들은 공통적으로 누구보다 성실히 의료 현장을 지켰던 분들이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안내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에도 응급실 운영기관 521개소, 일 평균 1만 2779개의 병·의원 및 약국이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에 대해 소청과의사회는 “주 40시간 근무, 소위 워라밸이라고 하는 일과 삶의 균형이 일반화된 요즈음에도 밤낮 없이 묵묵히 의료 현장에서 본분을 다하고 있는 전국의 의사 동료들에게 깊은 존경을 표한다”라며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자신의 삶을 내어놓는 의사 동료들이 보다 안전한 근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