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전혜숙 의원 '신의료기술평가 제도 정책 토론회' 개최

    오는 1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진행

    기사입력시간 18.04.13 10:31 | 최종 업데이트 18.04.13 11:56

    사진 : 전혜숙 의원  ⓒ메디게이트뉴스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신의료기술평가제도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전 의원은 "신의료기술평가 제도가 새로운 의료기술의 임상적 유용성 평가로 안전하고 유효한 의료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취지로 도입됐지만, 건강보험 적용을 위한 전제조건인 신의료기술평가가 의료시장 진입을 막는 규제로도 인식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의료기술평가 제도에 대한 학계, 의료계, 산업계, 시민사회단체, 유관 정부 부처와 함께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토론회의 좌장은 정형선 연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맡아 진행하며, 주제발표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이영성 원장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이상수 부위원장이 맡았다. 토론에는 이명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연구개발분석단장, 김재규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정정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고문, 김준현 건강세상네트워크 대표, 장인숙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급여보장실장, 이성희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정책과 팀장, 곽순헌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이 참여한다.
     
    전 의원은 "보건의료산업을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유망 의료기기의 신속한 시장 진입과 첨단 의료기기의 제품화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이 필수"라며, "평가절차와 기간단축 등 임시적 개선이 아닌, 근본적 제도개선을 통해 신의료기술평가가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보건의료산업의 지원을 확대하는 제도가 되도록 발전시켜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황재희 (jhhwang@medigatenews.com)

    필요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