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대형마트·백화점 등에도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 추진

    김명연 의원, ‘응급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기사입력시간 19.06.11 12:04 | 최종 업데이트 19.06.11 12:04

    사진: 김명연 의원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심정지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크게 높여주는 자동심장충격기(AED)설치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가운데 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은 10일 대형마트, 백화점, 전통시장, 소규모 공공주택에 자동심장충격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내용의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각종 다중이용시설, 일정 규모 이상 공동주택은 자동심장충격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대형마트, 백화점, 전통시장과 소규모 공동주택은 의무설치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김 의원은 다중이용시설과 함께 공동주택 기준도 500세대 이상에서 150세대 이상으로 개정해 적용범위를 확대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보건복지부장관이 의무설치 적정시설·시설별 적정대수에 관한 연구를 수립‧시행하도록 해, 현행 단 한 대만으로도 법적기준을 충족하는 문제점을 해결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국내 심정지 환자 생존율을 선진국 수준인 10%대로 높이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고령인구 증가 등 인구구조가 변화하고 있으므로 자동심장충격기의 효과적 보급을 위해 의무설치 범위 확대‧시설별 적정대수 등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법안 발의의 배경을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