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톤사이언스 신헌우 대표이사 사장 취임

포트폴리오 기반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기업 애스톤사이언스가 16일 신헌우 사장의 대표이사로 선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애스톤사이언스는 정헌 대표이사를 포함한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 

신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에서 학사 및 석사를, 미국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텍사스 A&M에서 박사 후 과정을 이수했다. 이후 국내사 신약 개발 연구 업무를 진행한 이후에 사업개발(BD)영역으로 업무를 전환해 제약사와 보건산업진흥원 상임 해외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국내 기업 제품의 해외 라이선스 아웃을 지원했다. 이후 MSD 비즈니스 개발 및 라이선스 분야 전문가로 활동하며 민간 및 정부 분야를 두루 경험했다. 이를 바탕으로 풍부한 국내외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으며,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사업 개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애스톤사이언스는 신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고, 신약의 비임상/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개발과 사업화 모델에 대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의 일환으로 글로벌 허브인 미국에 애스톤사이언스 미국 법인 설립과 임직원 신규 채용을 진행 중이다.

신 대표이사는 "애스톤사이언스는 신약의 임상 개발 뿐만 아니라 이를 효과적으로 사업화하는 BD를 핵심역량으로 하고 있으며, 신임 대표이사 취임은 보유중인 파이프라인을 조기 사업화 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며 "이번 대표이사 선임을 계기로 혁신적인 신약물질 발굴 및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사업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애스톤사이언스는 AST-021p와 AST-301, AST-201, AST-302, AST-081 등 임상 단계의 다양한 10개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애스톤사이언스가 보유하고 있는 질병 치료 목적 백신 플랫폼을 활용해 종양 이외에 다른 만성 질병에 적용 가능한 신약을 발굴,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2030년까지 4개 임상분야 15개의 약물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해 임상 현장에서 필요성이 높은 신약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연구 개발 사업을 할 예정이다.

5월 NH투자증권을 상장주관사로 선정해, 2023년 상장을 목표로 관련 준비를 하고 있다.
이전글 빛하늘의원 박종건 원장, 제7회 일차의료학술상 수상
다음글 테라젠바이오 황태순 대표, 산학협력 공로 교육부장관상 수상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