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갤러리AG 신진작가 동시대 연구기획전 '그곳의 산책자' 개최

안국약품은 오는 4월 30일까지 안국문화재단 갤러리AG에서 신진작가 동시대 연구기획전 '그 곳의 산책자' 전(展)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안국약품이 후원하고 안국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갤러리AG에서 신진작가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신진작가들간의 교류를 촉진하고 동시대 미술의 현주소를 작가와의 공동 스터디를 통해 선보이는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는 이언정, 최윤지 작가의 도시 생활의 경험을 예술가의 시각으로 조명했다. 작가들은 지난해 AG신진작가상으로 선정된 작가들이다. 

이언정 작가는 건물들을 생명체처럼 표현했다. 꿈틀대며 자라나듯, 상하좌우로 무한히 증식하는 세포덩어리와 흡사하면서 각기 다른 모습(초상)으로 증식돼 똑같지 않은 성격의 독립체이자 유기적인 즐거움의 물질로 가득한 상상의 도시를 만들어 냈다.

최윤지 작가는 도시의 바닥, 즉 건물들 사이에 존재하는 선적인 존재 도로의 대칭적이면서도 무한이 이어져있는 영원성을 만다라에 비유해 표현했다. 마치 무한한 공간에서 감각과 행동의 대사를 이어주는 신경체계를 재해석해서 보여준다.

안국문화재단 관계자는 "예술이 인간에게 무엇을 해 줄 수 있을까라는 것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인간을 대신하는 위안과 위로 또는 핑계가 예술이 됐고, 도시는 인간들이 문명이라는 미명하에 자연을 피해 자연스레 형성시킨 그들만의 숲"이라며 "인간은 이 숲에서 태어나서 자라다 이 도시에서 생을 마감한다. 예술세계를 통해 인간의 참 모습을, 실존을 발견해 비물질의 세계에 대한 가치를 공감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국문화재단 갤러리AG는 평일 오전9시~오후6시(주말, 공휴일 휴무)에 운영되며, 궁금한 사항은 전화(02-3289-4399)로 문의하면 된다.
이전글 헬릭스미스 유승신 대표이사, 사내이사 사임
다음글 손지훈 휴젤 대표,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이사장 선출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