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 이제중 수석의학자, 신임 대표이사 선임

사진: 박셀바이오 이제중 신임 대표이사.

항암면역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 기업 박셀바이오가 9일 이사회를 열고 수석의학자(CMO)인 이제중 교수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준행 현 대표이사와 각자대표로 활동해 신규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 뿐 아니라 기존 파이프라인의 임상개발까지 동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제중 대표는 박셀바이오 창업부터 2019년 초까지 대표이사를 맡았다. 그러나 회사 상장업무가 임상시험 설계 및 진행에 부담이 돼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2019년 6월 부터는 수석의학자로서 임상시험 관련 업무에 집중해 왔다.

이제중 신임 대표이사는 다발골수종이라는 혈액암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 중 한명으로 대한다발골수종연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2020년 9월까지 284편의 논문(주저자, 공저자)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 및 진료활동을 벌여왔다. 또한 국내 수지상세포 및 암면역치료 분야의 선구자로서 2017년도에는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에서 임상연구자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지난해에는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학술적 업적과 국내외 학회활동 등에서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이제중 신임대표이사는 “면역계 전반을 활용한 박셀바이오의 항암면역치료 플랫폼 실현을 가속화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대표이사직을 받아들였다”면서 “박셀바이오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을 더욱 빠른 속도로 진행하여 우수한 성과를 도출하고, 임상연구 및 환자 진료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파이프라인의 적응증 확대를 통해 회사 발전 속도의 엑셀러레이터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박셀바이오는 면역체계전반을 활용한 항암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전남도 면역치료혁신플랫폼 세부사업 책임기업으로 면역치료제 개발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주도하고 있으며, 신임 연구소장과 전략최고책임자를 영입해 오픈이노베이션과 비즈니스 개발 역량을 강화했다. 이번 신임 대표이사 선임 역시 같은 맥락에서 면역계 전반에 걸친 파이프라인 현실화를 가속할 예정이다. 

선천면역세포 중 하나인 자연살해세포를 이용한 Vax-NK 항암면역치료플랫폼은 재발로 인해 기존 치료제가 듣지 않는 진행성 간암을 대상으로 임상 2a상을 진행 중이다. 노인인구증가로 발병율이 증가하고 있는 다발골수종을 적응증으로, 항원제시세포인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Vax-DC 항암면역치료플랫폼의 임상 2상을 수행 중이기도 하다. 인터루킨-15를 활용한 반려견 전용 항암면역치료제 박스루킨-15를 개발해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지난 10월 품목허가를 제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전글 EDGC, 4만 7000여명 주주대상 ‘유후’ 프로모션 진행
다음글 디멘시아뉴스 양현덕 발행인 모친상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