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업데이트 21.05.14 09:40

강성훈 타이틀방어전 "5언더파 스타트~"…스피스 "9언더파 봤어?"

강성훈이 타이틀방어에 나선 AT&T바이런넬슨 첫날 2번홀 티 샷 직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맥키니(美 텍사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강성훈(34ㆍCJ대한통운)이 모처럼 힘을 냈다.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맥키니 크레이그랜치골프장(파72ㆍ7468야드)에서 열전에 돌입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바이런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5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33위에 자리잡았다. ‘발레로 텍사스오픈 챔프’ 조던 스피스와 J.J 스폰(이상 미국) 9언더파 공동선두,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가 1타 차 공동 3위(8언더파 64타)에서 추격하고 있다.
강성훈은 특히 2019년 우승자다. 2라운드 당시 텍사스주 댈러스 트리니티포레스트골프장(파71)에서 10언더파 코스레코드까지 수립해 파란을 일으켰고, 최종일 4언더파를 보태 기어코 PGA투어 첫 우승(23언더파 261타)을 일궈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회가 무산돼 2년 만에 생애 첫 타이틀방어전에 나선 상황이다. 2021시즌 20경기에서 12차례나 ‘컷 오프’, 일단 슬럼프 탈출이 급하다.
이날은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었다. 첫 홀인 1번홀(파4) 버디로 기분좋게 출발해 6번홀(파4) 버디, 9번홀(파5)에서는 ‘2온’에 성공한 뒤 2.2m 이글을 터뜨렸다. 12번홀(파5) 다시 버디, 16번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가 나왔지만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최대 312야드 장타에 그린적중률 66.67%, 위기에서 스코어를 지키는 쇼트게임이 돋보였다.
한국은 이경훈(30)이 7언더파 공동 7위에서 신바람을 내고 있다. 버디 8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지난 2월 웨이스트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준우승으로 역대급 성적을 올렸다는 게 흥미롭다. 2라운드가 더욱 중요해졌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챔프’ 김시우(26ㆍ이상 CJ대한통운) 역시 6언더파 공동 18위에 포진해 2승 기회를 잡았다. ‘탱크’ 최경주(51ㆍSK텔레콤)는 4언더파 공동 54위다.

조던 스피스가 AT&T바이런넬슨 첫날 18번홀에서 이글 퍼팅을 하고 있다. 맥키니(美 텍사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스피스가 ‘9언더파 퍼펙트 플레이’로 뉴스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무려 16.76m 장거리 이글 퍼팅을 집어넣는 팬서비스를 곁들였다. 무엇보다 홀 당 평균 1.53개 ‘짠물퍼팅’이 위력을 발휘했다. 세계랭킹 3위 욘 람(스페인)과 ‘마스터스 챔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공동 54위, ‘헐크’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버디 5개를 솎아냈지만 1번홀 더블보기에 제동이 걸려 공동 77위로 밀렸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