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10.17 14:18최종 업데이트 22.10.17 14:18

제보

딥노이드, '노코드 해커톤대회' 개최


인공지능(AI) 플랫폼 전문기업 딥노이드가 오는 26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만성적 개발자 부족, 디지털 전환(DX)등 AI개발 인재양성을 위해 자사의 노코드 플랫폼 '딥파이'를 통한 '노코드 해커톤대회(DEEP:PHI AWESOME DAY)'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딥노이드가 개최하는 해커톤대회는 기존 해커톤하면 전문지식을 가진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등이 모여 제한된 시간에 주제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했다.

하지만 이번 노코드대회는 비전공자, IT전문 지식이나 코딩을 전혀 몰라도 AI저작도구 개념의 노코드 플랫폼‘딥파이’를 통해 누구나 AI연구, 개발 및 앱, 프로그램등을 개발할 수 있다.

딥노이드는 이번 노코드 해커톤대회를 통해 어렵고 힘든 코딩작업을 발상의 전환을 통해 사람 대신에 딥러닝과 AI엔진을 통해 코딩을 전혀 몰라도 누구나 간편하게 AI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환경부터 분야별 컨설팅, 심화교육, 스토어등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한다.

‘딥파이’는 상반기 기준, 전국에서 4,770건의 AI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440건의 이미지 프로세싱모듈이 개발됐다. 또한 540건의 신경망 모듈 개발, 790건의 데이터셋 등이 만들어져 해마다 딥파이를 통한 개발자 및 연구성과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딥파이는 초기 의료AI분야를 시작으로 현재는 자동차, 디스플레이, 스마트팩토리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기업에 노코드 플랫폼을 간편하게 구축하고 제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특화된 상품개발과 컨설팅까지도 지원한다.

또한 별도의 노코드 전문교육을 위한 아카데미 ‘딥에듀’ 교육서비스도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다. 딥파이는 현재 부산대의대 본과 1·2학년을 대상으로 AI기반 의료영상 분석실무와 실습이 정규수업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국공립 대학 및 특성화고등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딥노이드 최우식 대표이사는 "노코드 해커톤대회를 통해 SW개발의 문턱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AI개발자 저변을 넓힐 것"이라며 "반도체, 바이오등에 정부가 계획한 디지털 인재 100만명 육성에 노코드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디지털전환(DX) 전문 인재양성에 사회적ㆍ 산업적ㆍ현실적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