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11.08 09:40최종 업데이트 17.11.08 09:40

제보

'NOAC' 국내 심방세동 환자에 효과

연구결과 기존 '와파린'보다 효과 좋아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차명진 교수팀이 심방세동 질환에 효과적인 새로운 항응고제를 발견했다.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는 심방세동 환자는 뇌졸중 위험이 있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서는 항응고제가 필수적이다.
 
먼저 연구팀은 총 4만 4236명의 한국인 심방세동 환자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전수 분석해 '비(非)-비타민K 길항제 경구용 항응고제(NOAC, Non-Vitamin K Antagonist Oral Anticoagulant)' 3가지인 다비가트란, 아픽사반, 리바록사반의 효능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NOAC'은 기존 치료제인 '와파린'과 비교해 동등한 뇌졸중 예방효과를 보였으며, 뇌출혈 위험은 0.6% 더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한 사망률에 있어서도 NOAC이 와파린보다 1.6% 낮았으며, 성별이나 나이, 동반질환에 따라 그룹화해 재분석한 결과도 비슷했다"고 밝혔다.
 
NOAC은 미국과 유럽의 대규모 연구를 거쳐 2013년 우리나라에 정식 약제로 도입됐지만, 2015년에서야 급여 범위가 확대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사용량이 적은 편에 속해 한국인 환자에 대한 안정성은 입증되지 않았다.
 
연구팀 최의근 교수는 "NOAC이 한국인에게도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충분한 데이터가 없었다. 이번 연구로 안정성에 의문을 가진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명진 교수도 "심방세동 환자는 뇌졸중 위험인자가 2개 이상인 경우 항응고치료가 필수적"이라면서 "그동안 합병증 걱정으로 충분한 치료를 받지 못했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해외 저널 'Stroke'지에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 심방세동 # 환자 # 뇌졸중 # 항응고제 # 연구 # NOAC # 와파린 #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jhhwang@medigatenews.com)필요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