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인공신장실 안전성 확보 대책 마련 토론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오는 6월 2일 오후 3시 전경련회관 3층 다이아몬드홀에서 '코로나19 유행 이후 인공신장실 안전성 확보대책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과 공동으로 주최하고, 대한신장학회에서 주관을 맡은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인공신장실 감염예방 대책 추진 현황을 짚어보고, 향후 인공신장실의 질 관리를 통해 혈액투석 환자들이 안전한 투석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법적, 정책적 대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의 좌장은 ▲김성남 대한신장학회 보건의료정책위원장이 맡았으며, 주제발표에는 ▲조장희 대한신장학회 부총무이사, ▲이영기 대한신장학회 투석이사가 참여하며, 패널토론에는 두 주제발표자를 포함하여 ▲오창현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장, ▲이진용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평가연구소장이 참여한다.

현재 인공신장실은 별도의 시설 규정이 없는 문제, 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를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은 문제, 응급장비의 불충분한 문제 등이 투석치료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번 토론회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학회 차원에서 추진해 온 인공신장실 설치기준 마련을 위한 조사연구, 전문적 투석환자 임상경험을 위한 교육훈련 등을 검토하고 이를 제도화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할 예정이다.

김성주 의원은 "인공신장실을 개설·운영할 때 적정한 시설을 갖추고 전문인력을 배치하며, 이에 대한 질적 관리와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결국 환자들의 건강을 보장하는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를 통해 환자들이 안전하게 투석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인공신장실의 설치기준 마련, 인증평가 제도 도입 및 관련 법령 정비 등 다양한 정책적 논의가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전글 류지수 GC녹십자 CHC본부장(전무) 빙모상
다음글 디어젠, 한미약품 배인환 박사 CDO 영입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