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09.21 12:54최종 업데이트 17.09.21 12:54

제보

"의사·한의사 협진 시범사업 철회"

한방행위와 한약의 표준화, 과학화 선행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한의사협회는 의사-한의사 협진 2단계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의협은 21일 "의사-한의사 협진 1단계 시범사업에 대한 객관적 검증 없이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하는 정부 주도의 2단계 시범사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한 협진 2단계 시범사업 계획을 보고했다.
 
그러나 1단계 시범사업에 대한 합리적이고 객관적 검증 결과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그동안 의·한 협진 제도가 유명무실화한 것은 한방행위와 한약의 표준화 및 과학화에 대한 총체적 관리기전이 없고, 임상적 유효성에 대한 객관적 검증 체계가 마련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 "1차 시범사업 평가에서조차 의료인의 만족도가 지극히 낮게 나왔다면 한방행위나 한약에 대한 부실한 관리체계를 검증하고 이를 보완하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협은 "1차 시범사업에 대한 객관적 검증을 하지 않은 것도 모자라 한방에서 검증되지도 않은 신생물질환까지 2차 시범사업의 대상에 포함시켜 의과와 한방의 인위적 융합을 시도하는 보건복지부의 처사는 국민 건강을 외면하고 한방만을 위해 스스로의 직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의협은 "암 질환 등에 대한 한방치료나 한약 투여에 따른 부작용 문제제기가 지속되고 있고, 한약재에서 발암물질까지 검출되면서 한방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높다"면서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국민 건강권에 대한 중차대한 문제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한협진 # 의사협회

안창욱 기자 (cwahn@medigatenews.com)010-2291-0356. am7~pm10 welcome. thank 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