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9.19 13:25최종 업데이트 19.09.19 13:25

제보

자고나도 피곤한 수면장애...5년간 연평균 8.1% 증가

나이 많을수록 환자 수 증가, 70세 이상 3.3% 수면장애

10만명 당 수면장애 진료인원 그래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일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해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수면장애'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2018년 '수면장애'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57만명으로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의 1.1%가 진료를 받았다. 연령대별 10만명당 진료인원을 보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증가해 70세 이상의 3.3%가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았다. 2014년 42만명에서 2018년 57만 명으로 연평균 8.1% 증가했다.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1.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그 차이는 5년간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성과 연령대를 같이 고려하면 60대 전체와 20~30대 남성 환자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2018년 수면장애 환자의 78.5%는 의원, 14.9%는 종합병원, 8.7%는  병원에서 진료받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종합병원 13.1%, 의원 7.8%, 병원 6.2% 순으로 나타났다.

보험급여적용 후 9개월이 지난 시점인 2019년 3월 수면장애 환자 중 수면다원검사를 받은 비율은 종합병원이 7.2%로 가장 높았으나 보험급여적용 직후보다 0.4%p 증가에 그친 반면 의원은 3.3%로 2.0%p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봄, 여름에 '수면장애' 환자가 상대적으로 적었고 겨울 전후 환절기인 10월과 3월에 특히 크게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영 교수는 "사람의 몸은 약 24시간 주기의 일주기리듬(circadian rhythm)에 다라 수면, 각성주기를 보이며 이는 멜라토닌, 콜티졸, 프로락틴의 분비와 관련이 있다"며 "빛 자극에 따라 멜라토닌의 생성이 조절되고 일주기리듬은 이에 큰 영향을 받는다. 환절기 일조량의 변화는 일주기리듬(circadian rhythm)의 변화를 일으켜 수면-각성주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