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박능후 장관, “의사·한의사 간 이해 높이면 의료일원화 합의문 추인 가능할 것”

    [2018 국감] “의학·한의학 교육 일원화해 장기적으로 문제 해결 기대”

    기사입력시간 18.10.11 11:17 | 최종 업데이트 18.10.11 11:18

    사진: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의한정협의체에서 논의되고 있는 의료일원화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의사, 한의사 직역 간 상호 이해를 높이면 합의문 추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에 “유독 우리나라는 일반 의과대학과 한의대가 나눠져 있어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를 바람직하다고 보는가”라고 질의했다.
     
    오 의원은 “(의사, 한의사간 갈등은) 의료정책을 수립하는 국가 입장에서도, 치료 받는 환자입장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국민을 위해 인술을 베푸는 것만 해도 고귀하고 존경받는 직업이 아닌가. 직역 간 갈등의 원인이 무엇이라고 보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단일화 논의가 진행되다가 중단됐다. 이를 성사시켜야겠다고 보는가”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의한정협의체 내에서 일원화 합의문이 작성됐고 (대한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 회원들의 추인 과정에서 결렬됐다”라며 “조금만 더 두 단체에서 상대방에 대한 이해를 높이면 합의문 추인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의학과 한의학 교육을 일원화해서 장기적으로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이런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