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21 14:03최종 업데이트 20.07.21 14:03

제보

7월부터 요양병원 장기입원자 자택복귀 지원사업 실시

5개 지역 지자체와 협업으로 장기요양수급자의 탈시설 지원·연계방안 마련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7월부터 요양병원 장기입원자자택복귀 지원사업이 실시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7월부터 통합돌봄 선도사업 5개 지역에서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퇴원하는 장기요양수급자와 요양시설 이용자 중 자택복귀 희망자를 대상으로 지역사회통합돌봄 자원을 연계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5개 지역은 광주서구, 경남김해, 전북전주, 충남천안, 충북진천이다.

이번 사업은 장기요양 수급자를 대상으로 공단이 중심이 돼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의 병원, 지자체와 협업을 바탕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자택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시행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9년 11월부터 요양병원에서 자택 등으로 복귀를 희망하는 장기입원자 지원을 위해 퇴원환자 지원제도를 마련해 운영 중에 있다.

건보공단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범지역 요양병원에 장기입원 중인 장기요양 수급자를 발췌하고 이용지원 상담 과정에서 통합돌봄 필요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건보공단은 요양병원 이외에 급성기 병원 퇴원환자가 의뢰된 경우와 요양시설 입소자에 대해서도 이용지원 상담을 통해 통합 돌봄을 적극 안내해 자택 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원길 장기요양상임이사는 “이번 요양병원 장기입원자 자택복귀지원 사업이 기관 간에 긴밀한 협업으로 필요한 자원을 연계해 대상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이 돼 노인들이 살던 곳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통합돌봄 비전에 맞는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 요양병원 # 자택복귀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